From: William Shin
Sent: April 06, 2017
Subject: Fwd: 사람의 疾病 90%는 먹어서 생기는 病


사람의 疾病 90%는 먹어서 생기는 病

미 코넬大 조엘 펄먼(57사진) 박사는
 ‘의사들의 의사.’로 불린다.
펄먼 박사는 비만당뇨고혈압 등 만성질환을 겪는
미국인 수만 명을 음식만으로 치료한 의사로 유명하다.
그의 저서 '기적의 밥상.' '내 몸 내가 고치는 식생활 혁명.' 등은
미국 인터넷서점 아마존에서 베스트셀러이자,
스테디셀러로 현재까지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펄먼 박사가 지난 16일 한국에 왔다.
그의 강연을 직접 듣고자 하는 한국 독자들을 위해서다.
17일부터 24일까지 전국 5대 도시 강연에 앞서
 베지닥터 회원들이 그와 만났다.
'베지닥터.'는
 채식을 실천하는 의사치과의사한의사들의 모임으로,
지난 5월 창립총회 때
펄먼 박사가 축하메시지 영상을 보내 주기도 했다.
베지닥터의 회원이자 한국 의료영양학계의 권위자인
전북대 의대 의학영양치료학과 조백환 교수가
독자들을 대표해 궁금한 것들을 물었다.

◇ 펄먼 박사는 스케이팅 국가 대표로 활동하다 얻은
다리 염증을 식사요법으로 치료했다.
당시 발목 절단이라는 의사의 처방 대신 식이요법을 선택한 계기는?
. “약은 근본적인 치료법이 될 수 없다."는 믿음이 있었다.
어릴 때부터 집에서 식사요법으로
모든 질병을 치료하는 걸 보고 자랐기 때문이다.
음식치료로 질병을 이겨 낸 뒤 의대 진학을 목표로 삼았다.
약이 아닌 식사만으로도 질병을 치료할 수 있다는 것을
더 많은 사람에게 알리고 싶었다.”

◇ ‘뉴트리테리언(nutritarian)’이라는 개념은 다소 생소하다.
“양질의 영양소를 챙겨 먹어
자신의 몸을 최상의 상태로 유지하는 사람이 뉴트리테리언이다.
채식을 지향하고 있긴 하지만,
채식주의자(vegetarian)와는 개념이 다르다.
채식주의는 어떤 측면에서는 좋은 영양소 섭취를 의미하지만
좋지 않은 것을 의미할 수 있다.
나는 채식이 수단이 될 수 있지만 목적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소화기 손상이나 크론병 등 일부 희귀병 때문에
더 농축된 단백질과 지방이 필요한 사람이 아주 드물게 있다.
임상 경험상 100 ~ 1.000명 중 한 명꼴로,
동물성 식품이 일정량 필요한 사람도 있다.
채식 위주의 양질의 영양소를 챙겨 먹고,
유해한 동물성인스턴트음식 섭취는 줄여
몸을 최상의 상태로 디자인하는
뉴트리테리언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

◇ 한국은 불과 몇십 년 사이 당뇨병과 암 환자가 급격히 증가했다.
식생활과 연관 있다고 보는가?
“현재 한국인은 음식의 42%를 정제된 곡물로 섭취한다.
쌀밥도 정제된 흰쌀로 먹는 사람이 27%라고 들었다.
정제된 곡물은 당뇨병 위험을 높이는 대표적인 위험식품이다.
흰쌀뿐 아니라 흰 밀가루, 흰 감자 모두 좋지 않다.
현미통밀통감자 등으로 바꿔야 한다.
소금 섭취도 문제다.
한국인은 하루 평균 13.5g의 소금을 섭취하더라.
하루 소금 섭취 권장량은 5g 이하다. 엄청나게 많은 소금을 섭취하는 거다.
한국 음식이 웰빙 음식처럼 보이지만
나물찌개의 소금 첨가량을 반 이하로 낮추지 않으면
진정한 웰빙 음식이라 부를 수 없을 것이다.”

◇ 늘어난 육류 소비도 문제다.
 “육류의 지방은 혈관을 노화시킨다. 세포의 사멸도 촉진한다.
 먹으면 먹을수록 몸에 불리한 것이다.
 최근에는 지방뿐 아니라, 단백질이 문제라는 게 학계의 이슈다.
 비교적 좋은 단백질이라 여겨졌던 흰살 육류도
 그 안에 든 IGF-1이라는 성장호르몬이
 암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들이 나왔다.
 특히 유방암과 전립선암 위험을 높인다.”

 ◇ 그렇다면 어떤 식품을 추천해 줄 수 있나?
  “콩만큼 완전한 식품은 없다고 생각한다.
  콩은 기본적으로 미네랄과 항산화 성분이 풍부하면서도 포만감을 준다.
  장을 청소하는 섬유소도 풍부하다.
  천천히 소화되고 포화지방은 없다.
  콩에 든 식물성 단백질은
동물성 단백질과는 완전히 다른 기전으로 몸에 작용한다.
  동물성 단백질은 IGF-1 호르몬을 증가시키지만
  식물성 단백질은 다량 섭취해도 그런 작용이 없다.
  각종 암을 예방하고 몸을 건강하게 한다.
  단 콩을 가공 처리한 두유나
   제된 콩 단백질만 다량 섭취하는 건 위험할 수 있다.
  콩 그대로를 음식으로 섭취해야만 한다.
  이외에도 녹색채소양파버섯베리류씨앗류를 추천한다.
  나는 끼니마다 이 다섯 가지를 무조건 포함시켜 먹는다.
  채식주의자가 일반인보다 더 오래 산다는 것은
  여러 연구를 통해 알려져 있다.
  최근에는 채식주의자 중에서도 씨앗류를 챙겨 먹는 그룹이
  그렇지 않은 그룹보다 오래 산다는 보고가 있었다.”

  ◇ 채식으로 바꿔 보려 하지만,
  기운도 없고 이상증상만 생긴다는 사람도 많다.
   “육식을 하던 사람이 채식으로 전환할 때
   가장 많이 느끼는 증상은 해독반응이다.
   정화해독 과정이 몸 안에서 격렬히 진행되는데,
   몸이 적응하는 단계에서 피곤하고 속이 쓰리고 졸리고 두통이 생긴다.
   금연 시 금단 증상과 비슷하다고 보면 된다.
   고염식에 적응된 신장이 물을 많이 가지고 있다가
   부피가 줄면서 나타나는 현상이기도 하다.
   평균 3~4주가 고비다.
그 기간만 어떻게든 견디면 그 뒤부터는 몸이 훨씬 좋아지는 것을 느낀다.
콩 섭취 시 처음에는 가스도 많이 나오는데,
최대한 천천히 먹어 공기가 덜 들어가도록 하면
가스 배출량도 서서히 줄 것이다.
배고픔을 느끼는 사람은 견과류를 먹으면 허기가 가라앉는다.”

◇ 음식 치료의 중요성을 알리려면?
“유전으로 생기는 질병은 5% 내외다.
90%는 자신이 먹는 대로 생기는 질병이다.
건강한 음식을 골라 먹으면 병을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
설사 만성질환에 걸렸더라도 약 대신 음식으로 치료해야 부작용이 없다.
나는 적어도 성인 당뇨는 100% 약 없이 치료할 수 있다고 믿는다.”

《 疾患別 絶對 먹어선 안되는 飮食 》
◎ 고콜레스테롤 + 장어 :
장어는 단백질 함량이 높고 고칼로리여서
체력을 급속히 회복하는데 좋기 때문에
대표적인 보신음식으로 다들 알고 계실텐데,
알고보면 장어의 과다한 지방질이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여
협심증 등을 악화시킬 수도 있답니다.
또한 담석증이 생기거나 심해질 수도 있구요!
보통 지방은 간으로 흡수돼 쓸개를 거쳐 신진대사가 되는데,
장어에는 콜레스테롤이 많이 들어 있어
지방 대사과정에서 담즙을 더 많이 만들어내게 하므로
이 과정에서 담석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죠!
** tip. 고콜레스트롤이나 담석예방에는 하루 두~세잔의 커피가 좋고,
또 야채, 견과류, 닭가슴살 등이 좋다고 합니다.

◎ 당뇨병 + 과일 ;
과일의 단맛은 당분 때문에
과일엔 과당 성분을 먹음과 동시에 혈당을 올릴 수 있다고 해요!
따라서 혈당 조절에 주의해야 하는 당뇨병 환자는
식사 후에 과일을 많이 먹으면 안되요.
혈당 조절이 어려워질 수도 있기 때문이죠.
** tip. 당뇨병에는 단호박, 콩, 시금치가 좋다고 합니다!

◎ 만성콩팥병(신부전증) + 콩 :
흔히 몸에 좋다고 생각해서 두부, 두유, 콩 등 콩음식을 많이 먹는데
신장기능이 안 좋은 만성콩팥병(신부전증) 환자가
이러한 음식을 많이 먹으면
혈중 칼륨 농도가 짙어지면서 고칼륨혈증으로
심장 부정맥까지 이어질 수 있다네요!
** tip. 신선한 어패류(다랑어, 고등어), 다시마, 미역 등이 좋습니다.

◎ 위염, 위궤양 + 생마늘 ;
위가 약한 사람에게 건강식품으로 알려진 마늘은
오히려 병을 덧나게 할 수도 있습니다.
마늘의 매운맛을 내는 성분은 위 점막을 자극하기 때문이죠.
따라서 위궤양이나 위출혈이 있다면
빈속에 생마늘을 먹는 것은 절대 금물!!!!!
위를 자극하는 것은 물론이고 혈액 응고를 막는 작용을 해
위궤양이나 위출혈, 수술 후에 출혈 위험이 있는 경우
지혈을 늦춰 역효과를 낼 수도 있어요. ~
** tip. 단호박, 양배추, 사과, 마, 갈근 등이
위염에 좋은 음식이라고 합니다!

◎ 간 기능 저하 + 녹즙 :
해독장욕에 효과적인 녹즙!!
그러나 간 기능이 나쁜 사람에겐 오히려 독이 돼요!!
농축된 액체를 몸에서 흡수하기까지 간이 해야 할 일이 많아
오히려 간 기능 수치를 악화시킬 수 있어서에요.
그래서 특별한 이유 없이 간 기능 수치가 올라가는 환자가 있으면
의료진은 녹즙을 너무 많이 마시지는 않았는지 확인하기도 한다고 하네요!
** tip. 토마토, 오가피, 결명자, 부추, 바지락 등이 간에 좋다고 합니다!!
경남 양산 토곡산 450 고지에 위치한 자연생활의 집은
삼림욕을 즐기는 울창숲속과 깨끗한 공기.
계곡의 맑은 물과 다양한 산책로와 등산로 많은 숲속의 편백나무 속에서
나 자신을 완전이 훨링하는 곳
솦속의 정취를 마음 껏 줄길 수 있는 자연 그대로의 휴양지.
체험해 보신분들이 꾸준이 오는 이곳은
천혜의 자연환경속에서 자연식을 하는 암환자들의 쉼터.
-받은글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