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ilchough
Sent: March 28, 2015
Subject: FW: An Episode of President Park during Visiting West Point US


박정희 대통령
미육사 방문일화"


박정희 대통령은
1965년 미국 육군사관학교 웨스트 포인트를 방문하였다.

웨스트포인트에서는
외국의 국가 원수가
방문을 하면
몇가지 특권을 주는 전통이있다.

그 특권은
1. 즉석에서 미 육사생들의
    퍼레이드를 요청하든가.

2. 미 육사생들을
    상대로 연설을 하든가.
3. 미 육사에서 주는 선물을
    받든다 하는 것이다.

그런데
미 육사에서 박 대통령에게 특권을 말하라고 하니

대부분 주로
즉석에서 생도들의
퍼레이드를 요청하거나

기념품 등을 받아 가거나

생도들을 상대로
연설을 했던
많은 사람들과 달리

박정희 대통령은
지금 받은 특권으로
"지금 교정에서 벌을
받고 있는 생도들에게
죄를 사면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래서
미 육사 교장은
점심시간에 점심을 먹는 도중에 이를 생도들에게 "지금 교정에서
학칙 위반으로 벌을 받고 있는 260명의 생도들의
벌을 박 대통령의 요청으로
벌을 특사한다" 고
특사령을 발표한다.

식당에서 점심을 먹고 있던 미 육사생들은
점심을 먹다가. 이 방송을 듣고 일어서서
기립박수를 보냈다.

이에 박 대통령도
같은 식당 2층에서
점심을 먹다가 일어서서 손을 흔들어 화답했다.

1965 - 1970년
육사를 다닐 때 박수를 보냈던 육사생도들은
졸업 후 당시에 기피하던 한국파병 근무를 자원하게 되었을 뿐만 아니라

그 후에도
미 육군사관학교인 웨스트포인트에서는
박 대통령의 사면이
역사적 사실로
지금도 전해지고 있다.


그 후에도 미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한 장교는
한국 근무를 영광으로 생각하는 전통이 되었다.

참으로
멋진 대통령에
멋진 장교들이다.

아련한 향수와 멋이 느껴지는 이야기가
아닐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