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Illae Cho
Sent: June 25, 2017
Subject: Fwd: 한국을 위해 미국을 대신할 나라는 없다.

한국을 위해 미국을 대신할 나라는 없다.
사실을 바로 알자


            중앙일보  유흥주 칼럼  한미자유연맹 이사장  (6/16/2016 목요일)

워싱턴에서 뉴욕에서 LA에서 반미 반한 시위하는 친북 한인들이 의외로 많다
그들은  대한민국 여권을 갖고 미국에 와서 살겠다고 정착한 사람들일 것이다.
미국이 싫으면 반미시위 하지 말고 미국을 떠나면 될게 아닌가

금세기 세계인들은 누가 뭐라고 해도 미국속에서 살아가고 있다.
현대인들이 사용하 는 거의 모든 문명의 利器는 미국에서 발명되었고,
최초로 만들어 세계로 퍼져나갔다.

한때 해가 지지 않는 나라였던 영국을 2차 세계대전에서 구한 나라는
미국이며 독일에 점령되었던 프랑스 를 해방시킨 나라가 미국이었고
독일의 히틀러를 무너뜨리고독일 부흥을 이끈 나라 역시 미국이다.

아시아에서도 일제의 군국주의를 잠들게 한것이 미국이고,
본의 재건을 도운 나라도 미국이며,
한국을 일제로 부터 해방시켜 주고 대륙세력이 일으킨 6.25 남침을
저지하기 위해 미군이 연인원1,789,000명이 참전했고,
사상자 165,759명의 인명손실(미국방부자료)을 보며 지켜준
나라 역시 미국이다.

미국은 2차 세계 전쟁이 끝난 이후 세계원조에서 첫 손가락을 꼽을
정도로 많은 경제차관과 식량지원군사원조등을 통해서 한국을
지원했다.

따라서 한강의 기적을 이루는데 일등 공신인 나라다.
한미방위조약 이라는  큰 안보의 울타리가 있었기 때문에
“한강의 기적”도 있을수 있었던 것이다.

국가 안보에 쏟아야할 시간과 돈을 오직 경제발전에만 투자,
성공할수 있었던것  이승만이 이끌어낸 한미방위조약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던 것이며 이 조약은 지금도 한국을 지키는 커다란
안보의 울타리가 되고 있다.

 한국은 너무나 가난 해서 1953-1958년도 한국정부 예산의 75%
미국의 원조로 충당해야 했으며 박정희 정부들어 1960년 대부터 시작된
경제개발계획이 압축성장 할수 있었던 것은 미국이 한국에게 큰시장을
열어줬기 때문이었다. 미국의 도움없이 한국은 설수 없었다.

2차대전이후 미군이 진주했고 미국이 원조 했던 나라는
130여 개국이나  된다그중 미국이 심은 민주주의와
시장 경제가 성공한 나라는 대한민국 뿐이다.

통일은 대박 이라 하지만미국일본중국러시아의 합의 없이는
불가능하다이러한 국제적인 역학 관계에  우리가 사용할수 있는
 가장 큰 지렛대는 결국 미국뿐이다.
그게 현실이며 우리가 인정 해야 하는 진실이다.  주한미군이 지키고
 있는한 북한은 핵이 있어도 처들어 오지 못 한다.

오늘날 미국이 동맹을 맺고있는 국가는 42개다전략적 협력 관계의
국가까지 포함한다 면 그 수 는 약 70여개 국에 이른다.
이들 중 미국과 가장 견고한 관계를 유지하는 국가는 한국이다.
현재 주한미군 방위 비는 1년에 2조원 규모로서이중 약 50%
9억달러 정도를 (9,500억원을 한국이 부담하고 있다
문제는 주한미군주둔  비용으로 구성되는 방위비 분담금뿐 아니라,
최대 36조로 추산되는 주한미군 전력(戰力대체비용이다.
주한미군이 철수했을경우 이를 어떻 게 충당하느냐가 문제다.
그외에 한반도 유사시 예상되는 미증원 병력 규모는 재정적으로
추산이 어려울 만큼 천문학적이다.

그래서 한국에게 제일 중요 한나라는 ;-
러시아?  일본?  중국이 아닌 미국이다. 지구상  어떤 나라도
한국을 위해 미국을 대신할수 없다.
앞으로도 수십년간 변함이 없을 것이다.

은혜를 원수 로 갚으려는 친북 반미 반한 세력들은
 이점을 각성하기 바란다. 종북 좌파빨갱이 놈들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