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William Shin
Sent: July 24, 2015
Subject: Fwd: Whispering at Golden Age

노 철학자 김형석(96세)-(국가대표 석학)의 속삭임

생명보다 더 귀한 것이 뭘까?
나이가 드니까 나 자신과 내 소유를 위해 살았던 것은 다~ 없어진다.
남을 위해 살았던 것만이 보람으로 남는다.
만약 인생을 되돌릴 수 있다면?
60세로 돌아가고 싶다..
젊은 날로는 돌아가고 싶지는 않다.
그때는 생각이 얕았고, 행복이 뭔지 몰랐다...
65세에서 75세까지가 삶의 황금기이다.
그 나이에야 생각이 깊어지고,
행복이 무엇인지,
세상을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를 알게 되었다.
나이가 들어서 알게 된 행복이란?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고생하는 것..'
즉 사랑이 있는 고생'이 행복이라는 것..
맑은 정신 상태로는
잘 가본 적이 없는 경지..
육신의 나이가 거의 100세에 다다르는 한 석학이 60~70대 젊은(?) 후배들에게 이야기한다..
살아보니..
지나고 보니..
인생의 가장 절정기는
철없던 청년시기가 아니라..
인생의 매운 맛,
쓴 맛 다 보고..
무엇이 참으로 좋고 소중한 지를 진정 음미할 수 있는 시기..
60대 중반~70대 중반이..
우리 인생의 절정기이다.
그렇구나..
나의 인생은..
우리의 인생은 아직도 진행형.. 상승기.. 절정기.. 인 것을~^^^
누가 함부로 인생의 노쇠를 논하는가?
인생의 수레바퀴..
인생의 드라마가..
어떻게 돌아갈 지
또한 알 수 없다.
그게 삶이고 인생이다.
소설가 "박경리"
^옛날 그집^ 시 한 귀절
-다시 젊어지고 싶지 않다-
아~ 편안하다.
버릴 것만 남아있으니~
늙으니 이리도 편한 것을~^^